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77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Re:[어느 신(神)의 힘이 더 셀까?]
글쓴이 : 이박사 날짜 : 2003-10-22 (수) 19:21 조회 : 3676
[기가 막히게 멋진(?) 모슬렘의 천국]



예수교의 천국과 모슬렘의 천국, 어느 쪽 천국이 더 좋을까?

이 쪽을 택할까, 저 쪽을 택할까는 현명한 독자들에게 일임한다.

예수쟁이들의 생각에는 예수쟁이가 아닌 사람들은 `천국에 가기가 싫어서 예수를 믿지 않는다` 고 판단되는 모양이다.



그런데, 다음과 같이 멋진 천국이 있는데도 예수쟁이들은 왜 그 천국을 욕심 내지 않을까?

특히, 남자들에게는 예수교 천국보다 모슬렘 천국이 훨씬 더 관능적이고 신나는 천국이다.

남자 예수쟁이들이여! 다시 한 번 심사숙고해 보도록 하라!



["(모슬렘) 신앙을 가지고 선행을 쌓은 사람이라면, 우리(알라)가 그들을 그 밑에 내가 흐르는 낙원에 넣어 주리라. 그들은 그 곳에서 영원히 살 수 있으며, 그 곳에는 청순하고 어여쁜 아내도 있다. 또, 우리(알라)는 그들을 서늘한 나무 그늘 밑에 넣어 주리라."]

(코오란 4:57)





<자우자 무타하라> 청순하고 예쁜 아내라는 뜻이다.

전승(傳乘)에 의하면, 모슬렘(이슬람교 신자)은 죽어서 낙원(천국)에 들어가면, 아름다운 그 녀의 마중을 받게 되고, 이 세상에서 단식(斷食)한 날짜 수와 선행의 회수 만큼 그 녀의 성교 서비스를 허락 받는다고 한다.

<자우자 무타하라>는 사람이 창조되기 전부터 천국에 살고 있는 존재들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모슬렘의 문제는 여자의 경우이다.

남자는 천국에 들어가면, 아름다운 여자의 마중을 받고 성교 서비스도 받을 수 있지만, 여자의 경우 누가 환영해 주고 무슨 서비스를 받게 되는 지 모르겠다.



이렇게 하면 어떨까?

남자들은 알라(신)를 믿고 받들어 천국에 가서 <자우자 무타하라>의 서비스를 받는 극락을 누리기로 하고,

여자들은 여호와(예수)를 믿고 받들어서 나중에 천국에 가서는 예수(남자?)의 서비스를 받기로 하면 어떨까?

예수는 여호와(신)의 뜻을 100 % 실천한 남자여서, 나중에 천국에서 세상 모든 여자들의 성교 서비스를 받기로 약속된 자가 아닐까?

각설하고,



조선 왕조 시대에 아버지(선전관)의 배경으로 벼슬(어느 지방 현감)을 하게된 바보 아들이 말했다고 한다.

때는 흉년이 들어 많은 백성들이 굶어 죽어 나가고 있었다.



"거 왜들 굶지? 배고프게. 하두 굶는다는 말이 들리기에 나도 딱 한 번 굶어 봤네. 이상하지. 왜들 굶을까? 배고프게."



"거 왜들 예수를 믿지 않지? 지옥에 그렇게도 가고 싶은가? 하두 믿지 않는다고 하기에 나도 딱 한 번 안믿어 봤네!"

해 놓고 보니까 말이 이상하네. "거 왜들 믿지 않지? 천국 가기가 그렇게도 싫은가?" 이렇게 말하면 될라나?



["거 왜들 굶지? 배고프게."] ["거 왜들 안믿지? 지옥 가게."]













꼬리말쓰기



바람칼 저도 이슬람에 대한 책을 건성 뒤적인 적이 있습니다만... 한국의 개독인에게 그 사리의 분별이 가능하리라고는 생각지 않습니다. 통쾌한 글이네요. [2003/10/15]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5
[6,000년과 1,300만 년의 의 시차] [Zion National Park] 북한산에서 가장 높은 백운대가 해발 837 m라고 되어 있다. (서울 남산은 262 m이고.) 그렇다면…
이박사 03/11/01 3299
34
[어느 쪽이 사기꾼일까?] [(예수 가라사대) "진실로 다시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중에 두 사람이 땅에서 합심하여 무엇이든지 구하면 하늘에 계…
이박사 03/11/01 2995
33
(1) 그 하나는 <우주> (2) 그 다른 하나는 <바보의 언행> 아인슈타인이 한 말이라고 한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그 바보 속에는 욕심 많은 예…
이박사 03/11/01 2875
32
[용비어천가와 시편(바이블) 음미] 필자가 올리는 바이블 해설 글에 대하여 '역사 비판적 해석' 운운하며 응수하는 유식한(?) 척하는 예수쟁이…
이박사 03/11/01 3336
31
[천국에 가는 방법] ["내(예수) 이름을 위하여 집이나 형제나 자매나 부모나 자식이나 전토를 버린 자마다 여러 배(培)를 받고 또, 영생을 보상하…
이박사 03/11/01 3421
30
[여호와의 세상 다스리는 법] 옛날에 중동지방에 '유다'라는 이름을 기진 조그만 왕국이 있었다고 한다. 이 왕국이 나중에 유다왕국과 이…
이박사 03/11/01 3101
29
[내 것 내 맘대로=그 권리 한번 좋구나] 어느 포도원 주인이 품삯을 3만으로 정하고 이른 새벽에 일꾼들을 포도원으로 들여보냈다. 오전 9시에도 노…
이박사 03/11/01 3092
28
[어린 아들에게 사람을 죽여보라고 시키다] 사사기(바이블)에 사사(추장) 기드온이란 사람이 나온다. 그는 여호와에 의하여 크게 쓰인 명장이다. …
이박사 03/11/01 3289
27
[예수가 가르친 기도문] 1)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마태 6;9 앞부분) * 예수가 가르친 기도문은 꽤나 짧다. 그런데, 지금의 …
이박사 03/11/01 3160
26
* 지난 1, 2, 3 부에서, 엘리야는 과부 집에서 공궤를 받으며 3 년의 세월을 보내면서 밀가루통과 기름병이 고갈되지 않는 기적질과 과부의 죽은 아들을 살려…
이박사 03/10/31 3103
25
[엘리야의 기적질 시합-(허구)]--(3) ** 결론이 나오지 않는 논쟁을 하는 중에 상대 쪽에서 "서울의 남산을 인천 앞 바다로 옮기는 사람이 승리한 것…
이박사 03/10/31 3106
24
[여호와도 과부가 만만한가보다]--(2) (5) ["엘리야가 저(과부)에게 그 아들을 달라 하여 그를 그 여인의 품에서 취…
이박사 03/10/31 2996
23
엘리야는 모세, 아브라함, 다윗과 함께 예수교의 4 대 위인이다. 특히 종교적 입장만 생각한다면 엘리야는 모세 다음으로 유명(중요)한 인물이다. 앞으로 …
이박사 03/10/31 3012
22
[1~2층은 없는데 3층(神)을 논하는 사람들] * 과정 설명은 모두가 궤변인데, 느닷없이 복사(輻射)되어 날아온 신(神)을 설명하느라 별별 이론이 모두 동…
이박사 03/10/28 3011
21
[4 박 5 일 여행을 다녀와서] 이 번 여행은 네바다주 라스베가스의 호텔에다 근거지를 마련해 놓고, 캘리포니아주의 동쪽에 자리잡고 있는 <Death Valle…
이박사 03/10/28 3045
20
[Zion National Park] 북한산에서 가장 높은 백운대가 해발 837 m라고 되어 있다. (서울 남산은 262 m이고.) 그렇다면, 항아리를 엎어놓은 것처럼 생긴 …
이박사 03/10/27 3206
19
[양가죽을 쓴 늑대 이야기] [(예수 왈) "거짓 선지자(목사와 쟁이)들을 삼가라. 양의 옷을 입고 너희에게 나아오나, 속에는 노략질하는 이리(늑대…
이박사 03/10/22 3288
18
[여호와의 인간 사냥과 그 기념 잔치] 히브리 왕국이 멸망할 때, 많은 사람들이 포로로 잡혀갔다고 한다. 그 중에 모르드개와 에스더라는 4촌 남매가 있…
이박사 03/10/22 3207
17
[바이블이 말하는 예수교의 모습] 1) ["......너희(예수교 지도자)가 선을 미워하고 악을 좋아하며, 내 백성의 가죽을 벗기고 그 뼈에서 살을 뜯어 …
이박사 03/10/22 3249
16
[삼천리(三千里) 금수강산(錦繡江山)] 삼천리 금수강산(錦繡江山), 비단에 수놓은 듯이 아름다운 땅, 바로 우리 나라를 이르는 말이다. 우리 나라는 분…
이박사 03/10/22 3244
15
[2004 년 달력을 보급합니다] 범사에 감사함으로 살아가는 우리 예수교 성도들을 위하여 월별로 주님(여호와=예수)의 거룩한 말씀을 상기시키는 달력을 만…
이박사 03/10/22 3118
14
[여호와의 사랑?] 몇 년 전, 어느 교회의 장로 이하 5~6 명 정도의 예수쟁이들이 우리 집을 찾아왔었다. 그들은 우리 가정에 여호와(그들 말로는 하나님…
이박사 03/10/22 3332
13
[예수쟁이들의 진짜 면목] (좀 읽기 힘들 것 같아서 공동번역판을 잠시 인용했음.) 아래는 히브리 족속 최고 최대의 명군(名君)으로 알려진 다윗의 노…
이박사 03/10/22 3365
12
[여호와(예수)의 만행질과 어리석음] * 다음의 글은 여호와(예수)가 전지전능하여 천지를 창조하고, 이것을 정의와 사랑으로 다스린다는 말이 사실이라…
이박사 03/10/22 3267
11
[어느 신(神)의 힘이 더 셀까?] ["너(마호멧)는 알라(신)가 전능(全能)함을 알지 못하느냐. 하늘과 땅의 주권(主權)은 알라에게 있으며, 알라 외에는 …
이박사 03/10/22 3545
10
[기가 막히게 멋진(?) 모슬렘의 천국] 예수교의 천국과 모슬렘의 천국, 어느 쪽 천국이 더 좋을까? 이 쪽을 택할까, 저 쪽을 택할까는 현명한 독자들에게 …
이박사 03/10/22 3677
9
[병신(병자)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 이 세상에 불구자와 병자는 왜 존재하는 것일까? 그 대답이 바이블에 있다. 여호와도 심심할 때 무엇인…
이박사 03/10/22 4194
8
[불 말(馬)과 불 병거(兵車)] 바이블의 열왕기하(列王記下) 6 ; 8~19에 재미 있는 허구가 씌어 있다. 원문은 독자들이 필요하면 찾아 읽기로 하고, 여…
이박사 03/10/22 4498
7
[동문 서답] 옛날은 물론 왜정 시대 또는 6.25 사변 전후 때까지만 하더라도, 우리 한국 서민의 대부분은 매일의 일과가 땔감 준비에 허덕이는 일이었다…
이박사 03/10/22 4513
6
[알라와 여호와] ** 다음은 모슬렘의 경전인 코오란(쿠란)에서 알라(신)의 천지창조에 대한 몇 구절을 모은 것이다. 예수교의 경전인 바이블에서 말하는 …
이박사 03/10/22 4917
   21  22  23  24  25  26  
최근게시물 : 10,593 건    오늘 : 761    어제 : 1,477    최대 : 12,198    전체 : 8,597,789      총회원 수 : 19,259 분    접속중 : 84(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