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771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68) [타 종교 신전을 변소로 개조하다]
글쓴이 : 제삼자 날짜 : 2007-01-24 (수) 01:35 조회 : 5105

(68) [타 종교 신전을 변소로 개조하다]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여호와가 건설했다는 히브리 왕국은 남쪽에 <유다>, 북쪽에 <이스라엘>, 이렇게 두 개의 나라(사실은 토후국 정도)로 쪼개져 있었다.

마치 우리 한국이 남한과 북한으로 쪼개진 상태로 대치하는 모습과 같다.

 

그런데, 여기에서 재미있는 현상을 하나 발견할 수가 있다.

즉, <유다>와 <이스라엘> 두 왕국에 간여하며 활동하고 있는 여호와의 모습이다.

 

시대가 인물(영웅)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평화로운 사회(나라)에서는 영웅이나 위대한 통치자는 나타나기가 어렵다.

반면에,

사회가 어수선하거나 전쟁을 수행해야 되는 국가에서는 영웅과 위대한 통치자가 나오게 마련이다.

 

마찬 가지로, 조용하고 평화로운 사회에서는 씩씩한 모습의 영웅적 여호와는 찾아 볼 수가 없다.

따라서,

정통성을 유지하며 비교적 조용하던 유다 왕국보다는 정치와 사회가 지극히 불안정한 이스라엘 왕국에서 여호와의 활동은 꽤나 분주함을 보게 된다.

 

<이스라엘> 왕국은 19 명의 역대 왕들 중, 자그마치 9 명이 피를 튀기는 역성혁명으로 정권을 탈취한다.

정정이 얼마나 불안정하고 사회가 얼마나 불안했겠는가?

이렇게 뒤죽박죽 사회일수록 무엇인가 기여했습네 하고 여호와가 끼어들기가 좋은 것이다.

 

각설하고,

 

<이스라엘> 왕국 제 10 대 왕에 <예후>라는 사람이 있었다.

이 <예후>도 엄청나게 많은 정적(아합왕 세력)들을 도륙시키고 왕위를 쟁탈한 사람이다.

특히, 유의할 일은 <예후>가 역성혁명으로 왕위를 획득하는 모든 과정이 여호와의 작전 명령대로 움직였다는 점이다.

 

 

아래의 바이블 구절은 <예후> 왕이 혁명 사업을 완성하는 단계의 내용이다.

 

 

 

[번제(여호와 아닌 바알 신에 대한 제사)를 다 드리고 나자 예후는 근위대와 장교들에게 명하였다.

 

안으로 들어가서 한 놈도 놓치지 말고 다 죽여라.

 

그리하여, 근위대와 장교들이 들어가 무리(바알신도)를 모두 칼로 쳐죽였다.

이윽고, 그들은 바알 신전의 지성소에까지 들어가,

바알 신전에 있던 목상(신상)들을 밖으로 꺼내다가 불에 태우고,

바알 제단을 부수며 신전을 헐어 <변소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오늘까지 그냥 남아 있다.

 

이렇게 하여 예후는 이스라엘에서 바알 숭배를 뿌리뽑았다.]

 

 

(열왕기하 10;25~28)

 

 

 

(1)    예후는 유혈 혁명으로 왕(이스라엘 제 10 대)위에 오르자 가장 먼저 바알 신을 섬기는 무리들을 소탕하여 여호와를 기쁘게 해 드린다.

 

예후는 자기도 바알 신을 섬길 것처럼 속임수를 써서 바알 신도들을 바알 신전으로 끌어들였다고 한다.

그런 다음, 근위대와 장교들을 시켜 칼로 쳐죽여 씨를 말렸다고 한다.

 

(2)    바알 신상과 제단을 불태우고, 바알 신전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다 <변소를 만들었는데>, 그것이 오늘까지 그대로 남아 있다고 한다.

이 얼마나 통쾌 무비한 여호와의 영광이라고 아니할 수 있겠는가?

 

(3)    이렇게 해서, 예후는 마침내 바알 숭배를 뿌리뽑았다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 대한민국에서는 언제쯤에나 예수교 이외의 타 종교를 송두리째 뽑아 버릴 수가 있으려나?

 

주여! 우리에게 십자가 군병의 용기를 주시옵소서.

그리하여, 대한민국의 모든 타 종교를 헐어 내고, 그 자리를 예수교의 변소로 만들 수 있게 은혜를 주시옵소서. 아멘 할렐루야!

 

 

 

 

 

[그러나, 그(예후)는 이스라엘을 죄에 빠뜨린..여로보암의 죄만은 버리지 못하여 단(지명)에 세운 금송아지(우상)를 그대로 섬겼다.

 

여호와께서 예후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내 마음에 들도록 일을 잘하였다.

나의 뜻대로 아합(바알 신을 섬기던 이스라엘 왕) 가문을 잘 처치하였다.

그러므로 네 후손이 4 대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 왕위에 오르리라.]

 

 

(열왕기하 10;29~30)

 

 

 

 

(1)    <여로보암>은 제 1 대 이스라엘 왕이다.

<여로보암>이 유다 왕국을 배반하고 이스라엘을 건국한 것은 오로지 여호와의 명에 따른 것이었다.

 

그런데, <여로보암>은 왕위에 오르자 금방 여호와의 은혜를 잊어 버리고 <단>이라는 곳에다 금송아지(우상)를 빚어 놓고, 여호와 대신에 그 금송아지를 받들었다고 한다.

 

이에 화가 난 여호와는 <여로보암>의 아들 <나답> 왕 때에 그 왕실을 뒤엎어 버린다.

결국, <여로보암> 왕실은 여호와가 아닌 금송아지를 받들다가 2 대(23 년)만에 멸망한다.

 

(2)    이상한 것은,

여기에서 거론되는 <예후> 왕은 <바알> 신전을 철저히 파괴하고 그 자리에 변소를 짓기까지 하며 여호와를 기쁘게 해드렸지만, <여로보암> 왕이 만들어 놓은 금송아지를 여전히 받들었다고 한다.

 

(3)    그런데도, 여호와는 <예후>를 칭찬했다고 한다.

 

너는 내(여호와) 마음에 들도록 일을 잘하였다.

나의 뜻대로 아합 가문을 잘 처치하였다.

그러므로, 네(예후) 자손 4 대까지 왕위를 계승하게 해 주겠다. 고.

 

참으로 웃기는 현상이다.

바알 신상을 파괴한 것은 잘한 일이고, 금송아지를 받든 일은 잘못한 일인데, 즉, 1/2은 잘하고, 1/2은 잘못했는데도 여호와로부터 칭찬을 들은 것이다.

너는 내(여호와) 마음에 들도록 일을 잘하였다.고.

 

(4)    그런데, 더욱 재미있는 일이 있다.

너는 내 마음에 쏙 들도록 일을 잘했다.고 칭찬을 하고서도 여호와의 그 다음 축복 내용이 여간 재미있는 게 아니다.

 

그러므로 네 자손이 4 대에 이르기까지 이스라엘 왕위에 오르게 해 주겠다.

 

여호와의 마음에 들도록 일을 잘했으면, 영원히 또는 1,000 대에 이르도록 왕위를 계승시켜 주겠다고 축복해 주어야 되는 것 아닐까?

 

아니면, 아무리 바알 신을 몰아냈더라도, 여전히 우상인 금송아지를 섬기고 있다면, 이유 불문하고 축복이 아닌 지독한 저주를 퍼부어야 여호와의 성품에 어울리는 것이다.

 

(5)    예수교에서 흔히 쏟아내는 궤변 중에 다음과 같은 멋진 말이 있다.

여호와는 인간에게 <자유의지>를 주었다.고.

 

어떤가?

네 자손 4 대까지 왕위를 계승시켜 주겠다.는 여호와의 약속(축복)이 주어지고, 그리고 그 약속이 시행이 됐다면, 그 현상이 <인간의 자유의지>에 해당하는 것인가?

 

 

아직도 예수교의 가르침이 아이들의 말장난도 못되는 궤변이요 허구라는 것을 감지하지 못하는 사람이 있을까?

 

이웃 종교를 헐어내고 그 자리에다 변소를 지어야 직성이 풀리는 그런 성품을 길러 내는 예수교, 이런 집단이 우리 주위에 집요하게 달라 붙어 있어도 좌시만 하고 있어야 되겠는가?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5
 (112) [맹물에 몽둥이 삶은 맛]-5병 2어[....예수께서 가라사대, "갈 것 없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제자들이 가로되, "여기 우리에…
제삼자 08/07/23 4781
544
(111) [우상과 여호와(예수)의 다른 점은 무엇일까?]다음은 여호와 쪽에서 우상(偶像=미신, 잡신)을 설명하는 장면이다. 결국 자신을 두고 하는 말인 줄을 …
제삼자 08/07/22 4087
543
  (110) [세상에, 맙소사!] [그러나 "너희가 거절하고 배반하면, <칼날>이 너희를 삼킬 것이다." 이것은 주(여호와=예수)께서 친히 하신 말씀이…
제삼자 08/07/22 4335
542
  (109) [여호와(예수)는 체통을 지켜라] 필자는 얼마 전까지도 88 서울 올림픽 세레모니를 보고 또 보아왔다. 그런데, 얼마 전에 테이프가 끊어져서 …
제삼자 08/07/21 4450
541
  (108) [바이블(예수교)이 통째로 허구가 되는 이유]             [1]   <…
제삼자 08/07/20 4344
540
  (107) [2,000 만이 40 년 동안 행군하다] [이스라엘 자손이 <라암셋>에서 발행(發行)하여 <숙곳>에 이르니, 유아(幼兒) 외에 보행하는 …
제삼자 08/07/18 4781
539
(106)  [예수교를 평가하는 2 가지 방법]             [1]   예수교를 관찰하는…
제삼자 08/07/17 4333
538
  (105) [예수교는 입을 다물지 못한다]             [1]   “입을 다물고 있…
제삼자 08/07/13 4385
537
(104) [내 것 내 맘대로]--그 권리 한 번 좋구나!어느 포도원 주인이 품삯을 3 만 원으로 정하고 이른 새벽에 일꾼들을 포도원으로 들여보냈다. 오전 9시에도 …
제삼자 08/07/10 4361
536
  (103) [예수가 제시하는 천국은 어떤 것일까?][또 (예수가) 비유로 말씀하시되, "천국은 마치 여자가 (밀)가루 서 말 속에 갖다 넣어 전부 부풀게 한…
제삼자 08/07/08 4594
535
  (102) [쳐 죽이자 때려 부수자]세상에는 느닷없이 착한 사람, 덮어 놓고 의로운 사람, 똑똑한 사람 등등이 많아서 날이 갈수록 사회가 …
제삼자 08/07/05 4557
534
(101) [<바알>과 <여호와>의 시합]    <시합 1>  甲이 乙에게 시합을 하자고 한다. 판돈 1 억씩 걸어 놓고서, "서울…
제삼자 07/09/29 6348
533
(100)[예수교인들이 가려고 애쓰는 천당 모양새]     예수교인들이 가고 싶어 하는 천당은 어떻게 생겼을까? [보라. 내(여호와)가 새 하…
제삼자 07/09/29 7082
532
(99) [빈번한 마귀들의 어전회의]     1) [여호와의 신(神)이 사울(이스라엘의 초대 왕)에게서 떠나고, 여호와의 부리신 악신(惡神…
제삼자 07/09/20 5868
531
  (98) [악마들의 어전회의(御前會議)]      여호와는 똘마니(마귀)들을 모아 놓고 회의(會議)를 하기도 한다.  인간 세상으로…
제삼자 07/09/20 6245
530
(97) [예수교의 허구(虛構)가 들통나지 않으려면]       여호와(예수)의 말이 담겨 있다는 바이블을 수박 겉핥기 식으로 보면, 대개 축복(…
제삼자 07/09/14 5813
529
(96) [해와 달과 지구는 매일 재연(再演)한다]   옛날에는 해와 달이 지구의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움직이는 줄 알았다. 그러나, 마침내 그 이유가 …
제삼자 07/09/08 5497
528
  (95) [여호와에게 정중하게 질문한다]     천지를 창조하고 다스리는 예수교의 신 여호와는 전지전능하다고 한다. 따라서, 그는 못하는 …
제삼자 07/09/07 5748
527
  (94) [아비와 딸이 흘레붙게 된 사건의 전말][신낭(腎囊=불알)이 상한 자나, 신(腎=자지)을 베인 자는 여호와의 총회(교회)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
제삼자 07/08/30 6997
526
  (93) [야고보서, 베드로서, 요한서]-이들은 위서(僞書)이다       히브리(이스라엘)는 멸망당하고 마침내 자기 땅(나라) 없는 족속…
제삼자 07/08/27 6355
525
  (92) [헌법 개정안]예수쟁이가 천당을 가려면 그 조건이 몇 가지 있다고 한다. 그 중 하나가 여러 사람들로부터 핍박을 받는 일이라 한다.우리 속담에 …
제삼자 07/08/17 5123
524
(91) [탈레반의 인질들을 구출할 가장 좋은 방법]       예수교에서 크게 잘못 생각하는 것이 있다.   예수쟁이…
제삼자 07/08/17 5947
523
(90) [울어도 못하네, 힘써도 못하네, 참아도 못하네]       예수교에서 즐겨 부르는 <찬송가>라는 것에 다음과 같은 것…
제삼자 07/08/15 5450
522
(89) [탈레반과 세상을 위한 예수교의 위대한 기도]     다윗은 자기 자신이 남에게 저지른 죄악을 남이 자기에게 행한 것처럼 뒤집어 …
제삼자 07/08/15 5293
521
  (88) [아프간은 여호와(예수)가 허락한 선교 장소]1) [성령(聖靈)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傳)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 비두니아(지방)로 가고자 …
제삼자 07/08/10 5613
520
  (87)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라"--예수]<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속담이 있다.그런데, 바이블에서 한 가지나 열 가지 또는 백 가지…
제삼자 07/08/08 5443
519
  (86) [어린 아들에 대한 살인 및 강탈 교육을 위한 시범] 바이블에 사사(추장) <기드온>이란 사람이 나온다. 그는 여호와에 의하여 크게 쓰…
제삼자 07/08/08 5515
518
(85) [달나라의 토끼가 지구에 하강하여]국내의 유명한 일간지에 다음과 같은 광고가 게재됐다고 하자."오는 추석날, 달나라에 살고 있는 토끼 두 쌍이 서울…
제삼자 07/08/05 5510
517
  (84) [인천에서 대전으로 갈 사람이 신의주 쪽으로 출발하는가?]필자는 예수교를 논할 때, <하나님> <하느님> <복음(福音)> <성경…
제삼자 07/08/01 5585
516
(83) [예수교의 문자주의와 영지주의]  [미혹하는 자가 많이 세상에 나왔나니,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임하심을 부인하는 자라.이것이 미혹하는 …
제삼자 07/07/31 5296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10,583 건    오늘 : 479    어제 : 1,445    최대 : 12,198    전체 : 8,591,970      총회원 수 : 19,259 분    접속중 : 261(회원 :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