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menu
 
   
  
  • • 아이디 공유 및 다중 아이디 사용시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반기련 후원 계좌:045-21-1262-515(국민은행) 이찬경
  • • 처음 오신 분께는 안티바이블을 읽어보시기를 권합니다.
  • • 전도성 글, 정치성 글, 비방글을 올리면 출입이 차단됩니다.
 
 
ID 저장 자동로그인
   

 • 제삼자 칼럼
 • Staire 칼럼
 • 추천게시물

기독교(가톨릭등 모두 포함)라는 종교에 대한 당신의 평가는? (포인트 :5점)
 
 
 
 
 
 
 결과보기
참여인원 : 5,776 명
시작일 : 2015년 03월 26일

채팅방가기


   • 제삼자 이계석선생님의 칼럼입니다.

이제라도 배달민족 답게, 즉시 내 민족의 품으로 돌아오라.
예수교는 우리 배달민족의 생리에 근본적으로 맞지 않는 잔인과 독선과 배타만을 양산해내는 무서운 독(毒)이다.


   
(81) [모든 것을 도둑질한 것으로]
글쓴이 : 제삼자 날짜 : 2007-07-27 (금) 06:20 조회 : 5160

(81) [모든 것을 도둑질한 것으로]_?xml_:namespace prefix = o ns = "urn:schemas-microsoft-com:office:office" />

 

 

(1) 성경(聖經);

성경이란 성현들의 가르침이 담긴 책을 뜻하기도 하고, 종교의 최고 법전이 되는 책이다. 불교의 대장경, 유교의 사서 오경, 회교의 코오란 등이 다 성경이다. 그런데, 예수교는 자기네 구약과 신약을 아무 설명 없이 <성경>이라 하고 있다. 이것이 예수교가 인류 역사 속에서 행하여 오던 못된 짓의 버릇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는 점이다.

예수교의 경전은 <바이블>이다. 꼭 성경이라고 하고 싶으면 <예수교의 성경>이라고 해야 한다. 이도 저도 싫으면 고대 히브리 말이나 희랍 말로 사용하던지, 그것은 자유일 수 있다.

필자의 이 말이 들리지 않는다면, 그것이 바로 예수교가 인류 사회에서 지탄받아 마땅한 이유 중 하나라 할 수 있다. 예수교는 공존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판단되는 셈이다.

 

(2) 하느님(하나님);

<하느님(하나님)>은 우리 나라의 고유한 민속 신()이다. 종교를 가진 사람이나 그렇지 않은 사람이나, 누구를 막론하고 수시로 자신의 잘 잘못을 비추어 보는 거울 같은 신이 <하나님(하느님)>이다. <하나님(하느님)>은 한국의 민속 신이기 때문에, 한국 사람은 그 말을 들으면 거부 반응 없이 무조건 선()을 떠올리게 되어 있다.

예수교가 짧은 시간에 크게 자란 것도 <하나님(하느님)>을 자기네 신으로 도용(盜用)했기 때문이다. 연약하고 불안한 인간이기에, 바이블의 내용은 아는바 없이, <하나님(하느님)>이란 말에 솔깃하여 빠져들고, 마침내 세뇌되어 쇠귀신화하고 만다.

예수교는 애국가에 나오는 <하느님>까지도 자기네 신이라고 훔쳐서 선전하고 있다.

<하나> <하늘> <할아버지> <한아버지> <하느님(하나님)> <하늘님> 등의 말은 <(크다, 많다)>에서 파생한 순수한 우리 한국말이다.

예수교의 신은 <하나님(하느님)>이 아니다. 야훼(여호와)이다. 명심하도록. 실제로는 자음만으로 4 (YHWH)가 진짜 이름이다. 그래서, 소리 내어 부를 수도 없는 신이다. 그러니까 <하나님>만 빼고 맘대로 부르도록...

더구나 "여호와의 이름을 망령되히 부르지 말라."고 경고하지 않았던가? 그런 신의 이름을 <하나님>이라고 불러서야 되겠는가? 그러고도 여호와를 믿고 따르는 신도라고 할 수가 있겠는가?

 

(3) 헌법(憲法);

<헌법>은 국가의 통치 조직과 통치 작용에 관한 근본 원칙을 정한 기본법이다. 그런데, 예수교는 자기네 회칙을 <헌법>이라 하고 있다.
 
() <하나님(하느님)>을 도용(盜用)하고, 교리 책은 <성경(聖經)>을 도용하고, 회칙은 <헌법(憲法)>을 도용하고 있다. 으뜸을 뜻하는 의미의 용어는 모조리 도둑질하여 제 것으로 만드는 조직이 바로 예수교이다.

반면에, 자기네 조직에 조금이라도 손해가 될 듯 싶으면, 벌떼처럼 일어나 배척한다. 악담과 저주, 폭력과 협박이 그들의 주무기이다. 단군(檀君) 문제도 자기네 종교에 이득이 안 된다고 해석되므로 저렇게 악을 쓰며 부수고 저지한다.

 

(4) 종교의 자유;

세계 각국이 헌법으로 보호하는 <종교의 자유>, 예수교를 믿어도 좋고, 유교를 믿어도 상관 없고, 불교 신앙을 가져도 좋다는 의미에서 만들어진 법이 아니다. 오로지 바이블에 의하여 태어난 종파끼리 서로 간에 죽기 살기로 싸우는 모습이 지겹고, 더러워서 울며 겨자씨 먹기로 만들어 놓은 법이다.

이 예수교의 종파끼리 벌이는 전쟁은 10, 20년으로는 끝이 나지 않는다. 이렇게 사납고 잔인한 예수교의 콧대를 어느 정도 꺾어 놓은 사람들이 바로, 목숨을 걸고 투쟁한 계몽주의(啓蒙主義) 사상가들이었다. 그 후에, 겨우 만들 수 있었던 게 <종교의 자유>라는 것이다.
 <
종교의 자유>라는 말이 나오면 예수교인들은 쥐구멍을 찾아야 옳거늘, 고개를 바짝 쳐들고 그 말을 인용하며 떠들고 있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할 말을 찾을 수가 없다.

 

(5) 설교 내용;

목사들의 <설교>를 들어보면, 그 게 예수교의 가르침인지, 불교 또는 유교나 도교의 가르침인지 도무지 알 수가 없다. 처음에 바이블을 한 두 구절 읽고서, 그것에다 얼기설기 엮어내는 예화들은 모두가, 이미 우리 나라에 내재(內在)되어 있는 가치관 즉, 유교, 불교, 도교 등의 가르침들을 출처도 모르면서, 잘도 떠들어댄다. 그것들이 어째서 여호와(예수) 의 것인가?

 

이상에서 살펴 본 바와 같이 <성경>, <하나님(하느님)>, <헌법>, <종교의 자유>, <설교 내용> 등등, 우리 나라에서 그럴듯한 것 중에 예수교가 도용(盜用)하지 않는 것이 없다. 도용으로 끝나지 않고, 그것들을 모두 예수교의 독점 물로 만들어 놓는다. 그 재주는 가히 뛰어나다고 하겠다. 도대체 예수교가 훔쳐 쓰지 않는 것에 무엇이 있는가?




[ 마음의 평정을 얻은 자는 어떤 위치에서도 성공자이다. ]


이름 패스워드

글 저장.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
   

게시물 755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45
 (112) [맹물에 몽둥이 삶은 맛]-5병 2어[....예수께서 가라사대, "갈 것 없다. 너희가 먹을 것을 주어라."   제자들이 가로되, "여기 우리에…
제삼자 08/07/23 4789
544
(111) [우상과 여호와(예수)의 다른 점은 무엇일까?]다음은 여호와 쪽에서 우상(偶像=미신, 잡신)을 설명하는 장면이다. 결국 자신을 두고 하는 말인 줄을 …
제삼자 08/07/22 4095
543
  (110) [세상에, 맙소사!] [그러나 "너희가 거절하고 배반하면, <칼날>이 너희를 삼킬 것이다." 이것은 주(여호와=예수)께서 친히 하신 말씀이…
제삼자 08/07/22 4345
542
  (109) [여호와(예수)는 체통을 지켜라] 필자는 얼마 전까지도 88 서울 올림픽 세레모니를 보고 또 보아왔다. 그런데, 얼마 전에 테이프가 끊어져서 …
제삼자 08/07/21 4457
541
  (108) [바이블(예수교)이 통째로 허구가 되는 이유]             [1]   <…
제삼자 08/07/20 4352
540
  (107) [2,000 만이 40 년 동안 행군하다] [이스라엘 자손이 <라암셋>에서 발행(發行)하여 <숙곳>에 이르니, 유아(幼兒) 외에 보행하는 …
제삼자 08/07/18 4788
539
(106)  [예수교를 평가하는 2 가지 방법]             [1]   예수교를 관찰하는…
제삼자 08/07/17 4341
538
  (105) [예수교는 입을 다물지 못한다]             [1]   “입을 다물고 있…
제삼자 08/07/13 4392
537
(104) [내 것 내 맘대로]--그 권리 한 번 좋구나!어느 포도원 주인이 품삯을 3 만 원으로 정하고 이른 새벽에 일꾼들을 포도원으로 들여보냈다. 오전 9시에도 …
제삼자 08/07/10 4368
536
  (103) [예수가 제시하는 천국은 어떤 것일까?][또 (예수가) 비유로 말씀하시되, "천국은 마치 여자가 (밀)가루 서 말 속에 갖다 넣어 전부 부풀게 한…
제삼자 08/07/08 4600
535
  (102) [쳐 죽이자 때려 부수자]세상에는 느닷없이 착한 사람, 덮어 놓고 의로운 사람, 똑똑한 사람 등등이 많아서 날이 갈수록 사회가 …
제삼자 08/07/05 4562
534
(101) [<바알>과 <여호와>의 시합]    <시합 1>  甲이 乙에게 시합을 하자고 한다. 판돈 1 억씩 걸어 놓고서, "서울…
제삼자 07/09/29 6360
533
(100)[예수교인들이 가려고 애쓰는 천당 모양새]     예수교인들이 가고 싶어 하는 천당은 어떻게 생겼을까? [보라. 내(여호와)가 새 하…
제삼자 07/09/29 7091
532
(99) [빈번한 마귀들의 어전회의]     1) [여호와의 신(神)이 사울(이스라엘의 초대 왕)에게서 떠나고, 여호와의 부리신 악신(惡神…
제삼자 07/09/20 5875
531
  (98) [악마들의 어전회의(御前會議)]      여호와는 똘마니(마귀)들을 모아 놓고 회의(會議)를 하기도 한다.  인간 세상으로…
제삼자 07/09/20 6255
530
(97) [예수교의 허구(虛構)가 들통나지 않으려면]       여호와(예수)의 말이 담겨 있다는 바이블을 수박 겉핥기 식으로 보면, 대개 축복(…
제삼자 07/09/14 5823
529
(96) [해와 달과 지구는 매일 재연(再演)한다]   옛날에는 해와 달이 지구의 동쪽에서 떠서 서쪽으로 움직이는 줄 알았다. 그러나, 마침내 그 이유가 …
제삼자 07/09/08 5509
528
  (95) [여호와에게 정중하게 질문한다]     천지를 창조하고 다스리는 예수교의 신 여호와는 전지전능하다고 한다. 따라서, 그는 못하는 …
제삼자 07/09/07 5752
527
  (94) [아비와 딸이 흘레붙게 된 사건의 전말][신낭(腎囊=불알)이 상한 자나, 신(腎=자지)을 베인 자는 여호와의 총회(교회)에 들어오지 못하리라. …
제삼자 07/08/30 7009
526
  (93) [야고보서, 베드로서, 요한서]-이들은 위서(僞書)이다       히브리(이스라엘)는 멸망당하고 마침내 자기 땅(나라) 없는 족속…
제삼자 07/08/27 6365
525
  (92) [헌법 개정안]예수쟁이가 천당을 가려면 그 조건이 몇 가지 있다고 한다. 그 중 하나가 여러 사람들로부터 핍박을 받는 일이라 한다.우리 속담에 …
제삼자 07/08/17 5135
524
(91) [탈레반의 인질들을 구출할 가장 좋은 방법]       예수교에서 크게 잘못 생각하는 것이 있다.   예수쟁이…
제삼자 07/08/17 5955
523
(90) [울어도 못하네, 힘써도 못하네, 참아도 못하네]       예수교에서 즐겨 부르는 <찬송가>라는 것에 다음과 같은 것…
제삼자 07/08/15 5462
522
(89) [탈레반과 세상을 위한 예수교의 위대한 기도]     다윗은 자기 자신이 남에게 저지른 죄악을 남이 자기에게 행한 것처럼 뒤집어 …
제삼자 07/08/15 5300
521
  (88) [아프간은 여호와(예수)가 허락한 선교 장소]1) [성령(聖靈)이 아시아에서 말씀을 전(傳)하지 못하게 하시거늘, ... 비두니아(지방)로 가고자 …
제삼자 07/08/10 5628
520
  (87)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르라"--예수]<하나를 보면 열을 안다.>는 속담이 있다.그런데, 바이블에서 한 가지나 열 가지 또는 백 가지…
제삼자 07/08/08 5452
519
  (86) [어린 아들에 대한 살인 및 강탈 교육을 위한 시범] 바이블에 사사(추장) <기드온>이란 사람이 나온다. 그는 여호와에 의하여 크게 쓰…
제삼자 07/08/08 5524
518
(85) [달나라의 토끼가 지구에 하강하여]국내의 유명한 일간지에 다음과 같은 광고가 게재됐다고 하자."오는 추석날, 달나라에 살고 있는 토끼 두 쌍이 서울…
제삼자 07/08/05 5521
517
  (84) [인천에서 대전으로 갈 사람이 신의주 쪽으로 출발하는가?]필자는 예수교를 논할 때, <하나님> <하느님> <복음(福音)> <성경…
제삼자 07/08/01 5594
516
(83) [예수교의 문자주의와 영지주의]  [미혹하는 자가 많이 세상에 나왔나니,이는 예수 그리스도께서 육체로 임하심을 부인하는 자라.이것이 미혹하는 …
제삼자 07/07/31 5307
 1  2  3  4  5  6  7  8  9  10    
최근게시물 : 10,593 건    오늘 : 846    어제 : 1,477    최대 : 12,198    전체 : 8,597,874      총회원 수 : 19,259 분    접속중 : 350(회원 : 0)